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장바이즈, 일도 사랑도 되는 게 없네
민망한 사진 유출 여배우, 이런 굴욕을…
이혼후 출연한 영화 3편 연달아 흥행 참패
입력시간 : 2012/01/08 21:14:20
수정시간 : 2012/01/08 21:21:23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홍콩 미녀스타 장바이즈(張柏芝 31)가 주연 영화 3편이 연달아 흥행에서 쓴잔을 마셔 울상이다.

장바이즈는 작년 8월 셰팅펑(謝霆鋒)과의 5년간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은 후 심기일전, 활동에 매진하고 있으나 계속해 관객동원에 실패하면서 낙심이 이만저만 아니다.

8일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신년 들어 홍콩에서 개봉한 장바이즈 최신작 '극속천사(極速天使)'는 첫날 3만2,482위안(약 598만원)의 수입을 올리는데 그쳤다. 극장 12곳에서 36차례 상영한 '극속천사'는 스크린당 고작 902위안(16만6,022원)이라는 참담한 성적을 냈다.

영화는 장바이즈 외에 탕웨이(湯唯)와 류뤄잉(劉若英)이라는 중국과 대만 여배우가 출연해 개봉 전부터 상당한 흥행을 기대했었다.

하지만 상영 때마다 불과 10여명의 관객만이 입장해 바로 스크린에서 영화를 내려야 하는 처지에 몰렸다.

앞서 장바이즈는 작년 하반기에 차례로 선을 보인 '무가지보(無價之寶)'와 '양문여장(楊門女將之軍令如山)'에서도 흥행 참패를 맛보았다.

정중지(鄭中基)와 호흡을 맞춘 '무기지보'가 121만 위안(2억2,271만원)을, 대만 톱스타 런셴치(任賢齊)와 공연한 '양문여장'은 겨우 33만 위안(6,074만원)을 기록하는 망신을 당했다.

이에 대해 현지 언론은 2008년 초 음란사진 유출시건 이래 이혼 소동 등 잦은 스캔들에 휘말린 장바이즈의 이미지가 급격히 나빠진 게 그대로 출연 작품의 '흥행 독약'이 됐다고 지적했다.

장바이즈는 각각 1,500만 위안(27억6,090만원)의 개런티를 받고 찍은 '하동사후(河東獅吼) 2', '영자애인(影子愛人)'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이들 작품까지 '굴욕'이 이어질까 봐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한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