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올림픽, 올가그라프 19금 세리머니에 "전세계 경악"
러시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올가 그라프가 아찔한 노출 세리머니가 화제가 되고 있다.

올가 그라프는 지난 9일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에서 4분03초47의 기록을 러시아에 첫 메달을 안겼다.

메달 획득을 확인한 올가 그라프는 경기복 지퍼를 내린 채 세리머니를 시작했다. 하지만 올가 그라프는 경기복 안에 아무 것도 입지 않아 전 세계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경기 후, 올가 그라프는 “답답해서 지퍼를 내렸다 깜짝 놀랐다. 속옷을 입지 않고 있다는 것을 잊었다. 아마도 동영상이 유튜브에 엄청 돌아다닐테지만 그리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올가 그라프, 세리머니 대박이네” “올가 그라프, 본인도 시청자도 깜짝” “올가 그라프, 소치에서는 사건사고가 많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미디어부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