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기적의 크림' 꿀피부 만든다던 성분 알고 보니…
입력시간 : 2013/09/23 16:19:36
수정시간 : 2013/09/23 16:19:36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기적의 크림'이라고 불렸던 미국 마리오 바데스쿠사의 힐링크림의 부작용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조금만 발라도 피부가 놀랄 만큼 좋아진다고 해서 '기적의 크림'으로 불리던 이 크림은 지난해 한 홈쇼핑에서 불티나게 팔리며 큰 인기를 얻었다.

22일 MBC는 "'기적의 크림' 마리오 바데스쿠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리면서도 보상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유명 TV 홈쇼핑을 통해 구매한 '기적의 크림' 마리오 바데스쿠를 바른 한 주부가 얼굴 전체에 붉은 염증이 생겨 1년 동안 치료를 받고 있지만 완치되지 않고 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최모씨는 "최근 얼굴 전체에 염증이 생겨 외출할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화장품은 지난해 6월부터 미국에서 수입된 마리오 바데스쿠 힐링크림이다.

화장품이 수입된 같은 해 말 식약청은 조사결과 이 제품에서 히드로코르티손(632. ㎍/g)과 트리암시놀론아세토니드(366.9㎍/g) 등 2종의 스테로이드가 검출돼 판매 금지했다.

서울식약청 관계자는 "스테로이드 성분을 장기간 피부에 사용할 경우 피부를 위축시키고, 모세혈관을 확장하는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며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사용을 중단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문제의 화장품을 판매한 쇼호스트계의 스타 정윤정에게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