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NLL 포기발언 논란’검찰, 국정원 자료 넘겨받아 분석
입력시간 : 2012/12/18 09:01:25
수정시간 : 2012/12/18 09:01:2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 사이의 서해 NLL(북방한계선) 대화를 두고 벌어진 논란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7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에 들어갔다. 앞서 여야는 노 전 대통령이 NLL포기 발언을 했는지를 두고 공방을 펼친 적이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여야의 고소ㆍ고발이 이어진 NLL발언 사건에 대해 국정원으로부터 관련자료를 넘겨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검찰은 국정원이 제출한 자료에 NLL관련 대화록 발언이 담겨있는지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그 외 어떤 것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NLL과 관련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비공개 대화록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정문헌·이철우 새누리당 의원, 박선규 중앙선대위 대변인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봤다고 밝힌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도 추가로 고발했다.

검찰은 이달 4일 검찰에 출석한 정 의원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으며 지난달 민주당 측 고발대리인을 조사하는 등 고소·고발인 양측 진술을 받았다.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넘겨받은 자료를 토대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무고 혐의 등으로 상대를 맞고발한 양측의 발언 신빙성과 명예훼손 의도 등을 파악,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