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 10대女 4명 중 1명 성매매 경험"
가출한 10대 여성의 4명 중 1명이 성매매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유쾌한섹슈얼리티인권센터와 함께 서울ㆍ경기지역 쉼터 25개소에 거주하는 10대 여성 17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성매매 경험이 있다’고 답한 여성이 25.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6일 밝혔다.

성매매 시기는 14∼17세가 88.1%를 차지했고, 유형은 인터넷 등을 통한 이른바 ‘조건만남’이 83.7%로 가장 많았다. 성매매를 하게 된 계기(중복 응답)는 ‘잘 곳이 없어서’ 44.2%, ‘배가 고파서’와 ‘강요에 의해서’가 각 30.2%로 나타났다.

가출 후 돈을 벌어본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54.4%였고 이 중 ‘성산업 관련 일자리와 성매매’를 통해 돈을 벌어본 응답자가 55.3%에 이르렀다. ‘성산업 관련 일자리와 성매매’ 경험은 조건만남(25.5%), 노래방(10.6%), 보도방(9.6%), 단란주점 및 룸살롱(3.2%), 키스방(3.2%), 성매매 집결지(2.1%), 티켓다방(1.1%) 순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40.7%는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고, 이 중 가족과 친인척에 의한 성폭력 피해가 37.7%로 조사됐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평균 연령은 16세이며, 최초 가출한 나이는 12∼15세가 70.8%로 가장 많았다. 최초 가출 평균 연령은 13.7세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성매매, 성폭력 등 위기 상황에 쉽게 노출되는 10대 가출여성을 보호하기 위해 연중 심야거리상담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긴급한 상황에서 일시적으로 머물 수 있는 지원시설인 ‘드롭인센터(Drop-in center)’를 7월 중 설립하기로 했다.

/온라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