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현대硏 "작년 北 1인당 GDP 720달러…南의 3%"
곡물생산ㆍ북중교역 증가로 전년比 4.7% 증가
입력시간 : 2012/02/26 12:24:45
수정시간 : 2012/02/27 16:23:01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지난해 북한의 1인당 국민총생산(GDP)이 전년보다 4% 넘게 증가한 720달러로 추정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 김천구 선임연구원은 26일 ‘2011년 북한 1인당 GDP 720달러’ 보고서에서 영아사망률과 곡물생산량 자료를 바탕으로 GDP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2010년 688달러보다는 32달러(4.7%) 늘었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식량 작황이 나아졌고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위해 국가 역량을 단기적으로 집중했기 때문이다”고 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지난해 북한의 곡물 생산량은 474만t으로 2010년보다 7.2% 늘었다.

대외적으로는 북중 교역 확대, 개성공단 유지,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북중 교역액은 2010년 34억7,000만달러에서 지난해 56억3,000만달러로 62.4% 늘었다. 개성공단 교역액은 14억4,000만달러에서 17억달러로 17.7% 증가했다.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액은 2010년 2,178만달러의 네 배가 넘는 9,771만달러로 2007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지난해 북한의 1인당 GDP는 우리나라(2만3,749달러) 3% 수준에 불과했다. 다른 공산주의 국가인 중국(5,194달러), 라오스(1,204달러), 베트남(1,362달러)보다도 훨씬 적다. 북한과 비슷한 소득 수준의 나라는 방글라데시(690달러), 네팔(644달러), 짐바브웨(735달러) 등이었다.

/온라인뉴스부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