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수준… 한국서 또 일 냈다
ETRI, 기존보다 30배 향상된 해상무선통신시스템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기존보다 30배 향상된 세계 최고 수준의 해상 VHF대역 디지털 무선통신시스템을 개발 완료하고 시연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해상에서 VHF대역을 통해 300kbps급 디지털 데이터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연안에서 항해 중인 선박 간 또는 선박과 육상 간 통신을 통해 지도상에서 선박의 위치와 이동경로를 확인하거나, 인터넷, 전자우편, 파일 및 메시지 교환 등 선박 내에서의 다양한 데이터통신에 활용될 수 있다.

현재의 경우 선박이 해안에서 불과 수 km를 벗어나더라도 LTE, 와이파이(Wi-Fi) 등의 육상 이동통신을 사용하기 어려웠으나, 이를 통해 해안으로부터 120km 이내에서 항해하는 모든 선박에서 스마트폰, 태블릿PC, 노트북 등 다양한 데이터통신 장비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현재 사용 중인 해상 VHF대역의 선박자동식별장치보다 30배 이상 향상된 데이터 전송속도를 제공한다.

ETRI는 이 기술의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하기 위해 지난 11일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서 기술 시연회를 가졌다. 이번 시연에서 ETRI는 지도상에서의 선박 위치 및 이동경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육상과의 파일 및 메시지 교환, 인터넷 접속 등의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대호 ETRI 초고속모뎀연구팀장은 “이번 기술 개발로 우리나라는 육상통신뿐 아니라 해상통신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면서 ”국내 산업체로의 기술이전 촉진 및 상용화 근접 지원을 통해 해상통신 분야 세계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