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 이석채(오른쪽)KT 회장과 이철 연세의료원장이 13일 합작사 설립 조인식 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헬스센터를 화상으로 연결하는 원격진료 솔 루션을 체험해 보고 있다. 사진제공=KT
KT가 연세대학교의료원과 손잡고 e헬스케어 사업에 나선다.

KT와 연대의료원은 13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이석채 KT 회장과 이철 연세의료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사 설립 계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의료부문 융합사업을 위한 합작사 '후헬스케어(H∞H Healthcare)'를 다음달 출범시키기로 했다.

'후헬스케어'는 개인별 체질에 따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와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언제 어디서나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토털의료서비스다. 건강으로 인간에게 무한한(∞) 가치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합작사는 자본금이 70억원 규모로 KT와 연세의료원이 각각 49%, 51%를 투자한다. 총 5명인 이사회는 연세의료원 CEO등 3명, KT는 최고사업책임자(CBO)등 2명으로 구성된다. 앞으로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개발, 병원 경영지원 서비스 제공, e헬스 상용화, 해외시장 진출 등 주요 사업들을 펼쳐 오는 2016년까지 누적매출 1조원을 올리기로 했다.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은 전자진료기록부, 의료영상저장전송 등 기존 솔루션에 NFC(근거리무선통신), 클라우드 등 정보기술(IT)을 접목해 서비스 질을 높일 계획이다. e헬스사업도 상용화한다. 예방, 검사, 관리 등이 필요한 환자의 건강상태를 초소형 센서로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체크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석채 회장은 "단순한 의료용 솔루션을 넘어 삶의 질을 높이는 정보통신기술(ICT)로 앞으로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