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연세의료원, e헬스케어 사업 진출
합작사 '후헬스케어' 내달출범
개인 체질별 맞춤 건강관리 제공
KT가 연세대학교의료원과 손잡고 e헬스케어 사업에 나선다.

KT와 연대의료원은 13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이석채 KT 회장과 이철 연세의료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사 설립 계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의료부문 융합사업을 위한 합작사 '후헬스케어(H∞H Healthcare)'를 다음달 출범시키기로 했다.

'후헬스케어'는 개인별 체질에 따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와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언제 어디서나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토털의료서비스다. 건강으로 인간에게 무한한(∞) 가치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합작사는 자본금이 70억원 규모로 KT와 연세의료원이 각각 49%, 51%를 투자한다. 총 5명인 이사회는 연세의료원 CEO등 3명, KT는 최고사업책임자(CBO)등 2명으로 구성된다. 앞으로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개발, 병원 경영지원 서비스 제공, e헬스 상용화, 해외시장 진출 등 주요 사업들을 펼쳐 오는 2016년까지 누적매출 1조원을 올리기로 했다.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은 전자진료기록부, 의료영상저장전송 등 기존 솔루션에 NFC(근거리무선통신), 클라우드 등 정보기술(IT)을 접목해 서비스 질을 높일 계획이다. e헬스사업도 상용화한다. 예방, 검사, 관리 등이 필요한 환자의 건강상태를 초소형 센서로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체크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석채 회장은 "단순한 의료용 솔루션을 넘어 삶의 질을 높이는 정보통신기술(ICT)로 앞으로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