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8척이나… 한국조선 '초대박' 터졌다
STX조선해양, 英 BP서 탱커 13척 7,500억원 수주
현대중, LNG선 5척 수주…브루나이서 1조1,280억에
STX조선해양은 석유 메이저업체인 영국 BP와 대규모 수주 계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STX조선해양은 영국 선사 BP쉬핑으로부터 16만DWT급 탱커 3척과 11만DWT급 탱커 10척을 약 7,500억원에 수주했다.

13척 모두 진해조선소에서 건조돼 2015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8척의 옵션이 포함돼 모두 발효될 경우 계약 규모는 총 21척 1조2,000억원을 웃돌게 된다.

BP쉬핑은 BP의 해상운송 분야를 맡고 있는 자회사로 원유와 천연가스 운송업무를 주로 하는 대형 선사다. 이 업체는 그동안 대부분 선박을 한국과 일본 대형 조선소에 발주했다.

STX조선해양은 BP쉬핑의 보건, 안전, 환경 기준과 기술 사양에 대한 엄격한 기준에 부합해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주문받은 선박은 국제해사기구의 EEDI(에너지효율설계지수)가 요구하는 수준을 25% 이상 초과하는 고효율 선박이다.

이번 계약은 중국 시장이 경기개선 신호를 보이고 상선 시장의 회복세가 기대되는 가운데 이뤄진 만큼 향후 한국 조선업계 수주 랠리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 LNG선 5척 수주…브루나이서 1조1,280억에

현대중공업그룹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5척을 총 10억5,000만달러(약 1조1,280억원)에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1일 브루나이 국영가스회사와 15만5,000㎥급 LNG선 1척에 대한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현대삼호중공업도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그리스 마란가스사와 17만4,000㎥ LNG선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총 8억4,000만달러에 체결했다. 마란가스사와 맺은 수주계약에는 옵션 2척도 포함돼 있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LNG화물창이 선박 내부에 위치한 멤브레인 타입으로 필요에 따라 디젤과 가스를 번갈아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방식(DFDE)'이 적용된다. 오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세계적으로 셰일가스 개발 사업이 확산되면서 가스의 국제 거래가 50% 이상 늘어나 LNG선의 발주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1991년 국내 최초로 LNG선을 수주한 이래 지금까지 총 40척의 LNG선을 건조ㆍ인도한 바 있다. 현대삼호중공업도 지난 2년간 총 10척의 LNG선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어려운 조선시황 속에서도 LNG선에 대한 수요는 더욱 증가하는 추세"라며 "탁월한 기술력 및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이 분야에서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