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란 터질 위기 상황… 충격 휩싸인 한국
가계대출 연체율 고공비행
행복기금 출범·집단대출 영향
1.04%… 6년4개월만에 최고
빚 안갚고 버티는 사람들 늘었다… 모럴해저드 작용
가계대출 연체율이 6년4개월 만에 최고로 높아졌다. 경기침체 속에 아파트 중도금 등 집단대출 연체율과 신용대출 연체율이 늘어난 결과다. 국민행복기금 출범 등으로 빚을 탕감해줄 것이라는 채무자의 막연한 기대심리, 즉 모럴해저드까지 작용했다.

금융감독원은 2월 말 기준 가계대출 연체율이 1.04%로 2006년 10월의 1.07%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96%로 2006년 8월(1.03%) 이후 가장 높았고 신용대출 연체율은 1.21%로 지난해 8월(1.23%) 이후 최고치였다.

특히 수도권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이 계약해제 소송을 진행하면서 중도금·잔금 납부를 거부한 결과 집단대출 연체율은 2010년 12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1.99%를 기록했다. 전월보다 0.01%포인트, 지난해 말보다 0.48%포인트 오른 수치다.

지난해 말 은행들이 부실채권을 대거 정리해 감소세를 보였던 기업대출 연체율도 올 들어 2개월 연속 상승했다. 2월 말 기준 기업대출 연체율은 1.45%로 지난해 11월(1.57%) 이후 가장 높았다. 지난해 말 은행들이 부실채권을 정리하면서 연체율이 1.18%까지 낮아졌지만 다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대기업 연체율은 0.86%로 1월 말보다 0.02%포인트 하락했으나 중소기업 연체율이 1.65%로 1월보다 0.15%포인트 상승했다. 중기 연체율은 지난해 11월(1.71%) 이후 가장 높다.

업종별로 보면 건설업ㆍ부동산임대업ㆍ조선업ㆍ해운업의 연체율이 올라 어려운 환경을 반영했다. 지난달 신규 발생 연체액은 2조9,000억원이며 은행은 1조9,000억원 규모의 연체채권을 매각 등의 방법으로 정리했다. 2월 말 연체채권 잔액은 14조원으로 한달 사이 1조원 늘었다. 2월 중 은행의 원화대출은 대기업 대출이 8,000억원, 중소기업 대출이 3조7,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은 1조5,000억원 줄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