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는 도다' 조기종영에 시청자들 뿔났다
모 종합일간지에 '항의의 글' 광고 게재 눈길
시청률에 좌지우지되는 방송계 병폐 질타

이민지 인턴 기자 minz01@sed.co.kr
최근 16부로 종영이 결정된 MBC 주말드라마 '탐나는 도다'의 애청자들이 드라마 조기 종영을 반대하는 광고를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한 종합일간지에 실린 이 광고는 드라마의 주인공 윌리엄 역의 황찬빈과 얀 역의 이선호 팬 카페 회원들이 게재했다.

MBC는 최근 '탐나는 도다'의 16부 종영을 확정했다. 당초 24부작으로 기획됐으나 시청률 저조 등으로 16부 종영이 결정된 것. MBC 측은 방송 전에 이미 방송횟수를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고 협의했기 때문에 조기종영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애청자들은 16부 종영에 거세게 반발하며 종영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탐나는 도다'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수천 건의 조기종영 반대 글을 올라왔고, 인터넷 청원 운동도 확산되고 있다. 이번에 실린 광고 역시 종영 반대 운동의 일환이다.

이들은 광고를 통해 "서로 다른 문화와 언어, 생김새와 신분의 격차를 뛰어넘어 함께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볼 기회를 시청자들에게서 빼앗아가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스타와 막장스토리에 의존해온 드라마가 난무하는 요즘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 드라마 '탐나는도다'를 시청률 부진이라는 이유만으로 조기 종영해 시청자들에게 볼 기회를 빼앗아버리는 방송계의 잘못된 관행의 끝맺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기획의도에 맞게 잘 만들어진 드라마를 볼 권리. 소수라 할지라도 이 드라마를 사랑하는 시청자들의 볼 권리. 배우와 스태프들이 그동안 피땀 흘려 고생한 땀의 노력이 인정받을 권리를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들 외에도 많은 카페들이 종영 반대와 관련한 신문광고 게재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처럼 시청자들이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조기종영 반대 운동을 펼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의 적극적인 반대 운동이 결실을 맺고 '탐나는 도다'가 16부 종영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